산업다아라

맨위로
뒤로가기

매거진 뉴스

이슈키워드

[Business Trends]손에 잡힐 듯 다가온 남북경협, 제조·관광업이 시발점 될 것

업계동향 | 김진성 기자 | 입력 2018.10.31

[Business Trends]손에 잡힐 듯 다가온 남북경협, 제조·관광업이 시발점 될 것 - 다아라매거진 매거진뉴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임을출 교수



올해에만 세차례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데 이어 북미정상회담도 연내에 또다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등 북한을 둘러싼 기류가 훈풍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의 효율적인 남북경협 가능성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는 10월 10일 ‘남북정상회담과 중소기업 남북경협’이라는 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하고, 대전환의 시기를 맞이한 남북관계에서 국내 중소기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전문가들과 관계자들의 의견을 교환했다.

최근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한 중기중앙회 박성택 회장은 “한반도에 역사에 길이 남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며, “아직까지 경직된 분위기는 있지만, 북한에는 경제발전에 대한 갈망과 개혁·개방에 대한 강한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박 회장은 “남북경협에 대해 변화가 필요하며, 치밀한 준비가 있어야 기회를 살릴 수 있다”며, “중기중앙회는 이미 예전부터 개성공단 재개 및 확대, 북한기술 인력 육성 및 활용, 남북협업, 권역별 중소기업 전용 구역 형성을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발제자로 나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임을출 교수는 “개성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역할에 주목해야 한
다”며, “연락사무소의 개설은 결국 남북경협을 상시적으로 논의하고 제도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틀이 마련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의 설명에 따르면, 최근 몇 해 사이 국제사회의 제재하에서도 남북경협은 제한적이나마 체계적으로 다방면에서 진행돼 왔다. 이에 실제적으로 제제가 무력화될 가능성도 있으며, 향후 비무장지대나 서해경제공동특구도 남북경협과 연결될 수 있다.

임 교수는 “중소기업은 대북진출을 위해 우선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의 재개를 주목해야 한다”며, “초기 단계에서는 개성공단이나 금강산·백두산 관광을 중심으로 경협이 추진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제조업·관광업 분야와 연관된 중소기업의 진출이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도로철도삼림사업 등 초기 협력사업에의 참여를 모색해야 하기 때문에 인프라 건설과 관련해 중소기업의 역할이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 본 임 교수는 “종선선언이 원만하게 이뤄지면, 대북제재 완화에 따라 대기업의 진출 가능성도 높아지는 만큼 대기업과의 동반지출 가능성도 사전에 타진해야 한다”고 중소기업에게 조언했다.

덧붙여 “김정은 시대의 국산화, 과학기술 중시정책 등 새로운 경제정책과 산업구조 변화, 시장변화 등에 중소기업들이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고 이해해야 한다”며, “경협재개 초기 단계에서는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의 진출 가능성이 높으며, 북한주민들의 생활수준 향상에 따라 소비 수요가 이전보다 크게 높아지고 있음을 고려해 북한 시장 진출을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weekendk@kidd.co.kr

저작권자(C)다아라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