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다아라

맨위로
뒤로가기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글로벌 일본 외투기업 투자유치 총력

기사입력 | 2017-03-08 19:15:56

[이종수 기자 / jslee0505@kidd.co.kr]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유정복 인천시장과 정대유 경제청 차장을 포함한 10명의 방문단이 일본 첨단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해 오는 3월 8일부터 2박 3일의 일정으로 일본 출장길에 오른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번 출장의 목적은 일본지역 잠재투자사 1개사와 투자의향서를 접수하고 첨단 제조시설 시찰 및 향후 사업추진 일정을 협의 후에 금속가공 및 공작기계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 2개사와 투자계약을 체결하기 위함이다.

방문단은 3월 8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출국해 센다이 국제공항에 도착한 후 잠재투자사인 일본 최대 생활용품 제조기업 아이리스오야마사(미야기현 가쿠다시)를 방문하여 IFEZ 내 제조 및 연구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접수할 계획이다.

다음날인 3월 9일에는 나고야로 이동해 글로벌 3대 공작기계 제조사인 일본 오쿠마사(아이치현 니와군)와 송도지구 첨단산업클러스터 내 “CNC 공작기계 교육?훈련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마지막날인 3월 10일에는 가나가와현으로 이동하여 판금가공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일본 아마다사(가나가와현 이세하라시)와 송도 지식정보산업단지 내 “금속가공기계 테크니컬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이 일본에서 잇따른 투자유치성과를 거둘 수 있게 된 것은 기 입주한 일본 외투기업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일본기업 대상 타깃 마케팅 등 적극적인 유치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경제청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내 입주한 일본 외투기업들이 투자유치와 고용창출 등 IFEZ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IFEZ에 입주한 글로벌 기업들 중 일본 외투기업은 현재까지 자동차·바이오·IT융합·기계산업 등의 11개사로 총 1조4,672억원을 투자해 3천2백여명의 고용창출이 기대되며 이들 기업들은 IFEZ에 안착 후 성장하며 IFEZ 내 첨단산업의 투자유치를 이끌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외자유치 가운데 자동차 부품 관련 글로벌 기업으로는 일본 스미토모를 시작으로 파이오락스, 하이렉스 3개사의 투자유치는 인천시의 8대 전략산업인 자동차 부품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세계적으로 위상이 커지고 있는 IFEZ의 바이오 산업에서도 일본 기업의 역할이 컸다. 일본 아크레이, 아지노모도, 메이지세이카파마, 올림푸스 4개사의 외자유치는 송도가 세계적인 바이오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IT융합 산업 등에서도 티오케이, 미쓰비시 등 일본 글로벌 기업 4개사로부터 투자유치에 성공했으며 이들 일본 외투기업들은 IFEZ에 안착, 지속적으로 성장중이다.

IFEZ가 글로벌 일본기업의 투자지역으로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이 인접해 수출입에 용이하고 수도권 배후시장을 두고 있는 탁월한 입지여건, 조세감면 등 유치 인센티브와 인천경제청이 투자유치에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영근 인천경제청장은“일본 기업들의 잇따른 투자는 최고의 글로벌 기업경영 환경을 제공하려는 IFEZ의 노력에 화답한 것으로 IFEZ가 글로벌 기업들의 중심지로 도약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일본기업의 투자유치를 가속화하는데 더욱 노력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종수 기자 / jslee0505@kidd.co.kr

페이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