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다아라

맨위로
뒤로가기

경제자유구역 외국인투자유치 최대치 기록 전망

기사입력 | 2016-12-20 13:28:42


경제자유구역의 외국인투자유치가 2013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FDI는 24억2천만 달러를 신고해 지난해 대배 66.1%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이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경제자유구역의 FDI 신고 실적은 24억2천만 달러로 지난해의 14억6천만 달러보다 66.1% 증가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이 15억7천만 달러로 견고한 실적을 유지하는 가운데,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이 4억6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또한 경제자유구역 지정 이후 FDI 유치 실적이 거의 없었던 황해, 동해, 충북 경제자유구역에서도 유치 실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다만 FDI 도착 규모는 지난해와 유사한 5억9천만 달러에 그쳐 FDI 신고 금액이 모두 도착하도록 지속적인 유치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또한 국내 총 FDI 도착금액 내 비중도 6.4%에 불과한 만큼 경제자유구역 외투 유지 활성화에 대한 정책적 노력이 긴요함을 보여줬다.

산업부는 그간 경제자유구역의 외국인투자 활성화를 위해 경제자유구역을 적정 규모로 관리함으로써 개발 및 투자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지속적인 규제완화와 제도개선 등을 통해 투자여건을 개선하고 외국이투자에 대한 조세감면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왔다.

특히 지난 8월 말에는 국무총리 주재 ‘제7차 규제개혁 현장점검회의’시 ‘경제자유구역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을 발표하고 ‘경자법 개정 등을 통해 규제개선 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 중이다.

향후에도 산업부는 전국 경제자유구역청 및 KOTRA와 긴밀히 협력해 경제자유구역의 FDI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이종수 기자 / jslee0505@kidd.co.kr

페이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