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다아라

맨위로
빠른 구매문의
뒤로가기

전국 10개 혁신도시 이전기업 혜택 늘어

기사입력 | 2019-08-08 07:45:56

용지 분양 현황(단위 : 천㎡, %)

[산업일보]
혁신도시 입주 기업과 연구소 등에 임차료 등 지원이 확대된다.

올해 상반기 수도권 지역에서 혁신도시로 총 17개 업체가 이전했다. 입주기업은 총 1천17개사로 지난해 4분기(693개사) 대비 46.8%나 증가한 수치다. 이러한 성과는 2018년 8월 ‘혁신도시 기업입주 활성화 방안’ 발표 이후 국토교통부와 10개 혁신도시의 꾸준한 노력의 결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상반기 10개 혁신도시의 투자유치 활성화 추진실적을 조사해 발표했다.

기업이전과는 별개로 혁신도시 상반기 투자유치 활성화 추진실적을 살펴보면, 이전을 위한 21개 업체와 MOU체결, 유망 중소기업 5개사를 방문해 혁신도시 투자유치를 이끌었다. 53개 기업이 참여한 혁신도시 투자유치 활성화 간담회, 928개 기업과 함께 투자유치 설명회를 6회 개최했다.

혁신도시 상반기 주요성과는 혁신도시 내 입주기업은 총 1천17개사로 지난해 4분기(693개사) 대비 46.8%(324개사)나 늘었다. 혁신도시별로는 경남, 광주․전남이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부산, 대구, 충북, 경북 등도 전반적으로 많아졌다. 클러스터 용지분양은 199만㎡로 계획(312만4천㎡)대비 63.7%에 달했다.

국토교통부 혁신도시산업과 박진열 과장은 “호수에서 헤엄치는 오리를 보면 얼핏 평온한 듯 보이지만, 물밑에서 아주 치열하게 발을 움직이듯, 전국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중앙과 지방의 활발한 추진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혁신도시 시즌2의 성공을 위해 지역특화산업 발전이 중요한 만큼, 산업지원 확대를 위해 타 부처 특구지정 및 각종 공모사업을 측면에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열 과장은 “이달부터 혁신도시에 입주하는 기업과 연구소 등에는 임차료 또는 부지매입비 이자비용을 지원하는 가이드라인을 조정해, 그동안 산학연클러스터 부지에 입주하는 기업에만 지원하던 임차료 등 지원을 이전공공기관 연관산업의 경우 혁신도시 전체로 확대하고, 연차별 차감해 지원하던 방식을 차감없이 3년간 최대 80%까지 지원한다. 또한 유망기업의 투자촉진을 위해 부지매입 뿐만 아니라, 건축에 소요되는 대출금 이자의 최대 80%까지 지원하고 있다며 기업들의 많은 이전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종수 기자 / jslee0505@kidd.co.kr

페이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