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다아라

맨위로
빠른 구매문의
뒤로가기

1인 기업 5년새 18만7천328개 증가

기사입력 | 2019-08-05 14:03:16


[산업일보]
수익형 부동산 대세 상품으로 최근 전용 40㎡ 이하 소형 오피스가 주목받고 있다.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6월 기준 수익률은 전국 40㎡ 이하의 오피스가 5.74%를 기록하며 40㎡ 초과 오피스 수익률 4.84% 보다 0.9%p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단위당 매매가격(1㎡당)도 전국 40㎡ 이하의 오피스는 438만 원으로 40㎡ 초과 오피스 413만 원보다 약 25만 원 올랐다.

서울 강남 선릉역 주변의 한 소형 오피스 경우 2004년 3.3㎡당 평균 1천57만 원이었던 분양가가 현재 1천600만 원 안팎에서 거래되고 전용 39㎡ 공간이 보증금 2천만 원, 월세 160만~200만 원으로 수준으로 형성돼 임대 수익률은 6%에 가깝다. 소형 오피스가 수익형부동산 시장에서 각광 받는 있다는 방증이다. 소형 오피스의 바람몰이는 스타트업이나 창의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無고용 기업인 1인 창조기업의 급증 영향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상가정보연구소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 77만9개에 불과했던 1인 창조기업은 2017년 26만4천337개로 5년새 18만7천328개가 큰 폭 증가했다. 요즘 공급되는 소형 오피스는 사무공간 외 회의실, 라운지 등 부대시설 공유로 비용 절감과 실사용 공간 효율성도 좋아 1인 기업인 사이에서도 선호도가 높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산업 생태계가 AI 시대로 접어들면서 모바일, 온라인 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1인 기업 증가와 함께 향후 사업 운영비 절감에 효율적인 공간인 섹션 오피스, 공유 오피스 등의 소형 오피스 관심도는 꾸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그러나 소형 오피스 투자 관점에서는 역세권 여부, 부대시설 여건, 주변 공급 현황, 주변 임대 시세를 감안한 합리적 분양가 수준 등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했다.

이종수 기자 / jslee0505@kidd.co.kr

페이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