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다아라

맨위로
뒤로가기

강남 상권, 임대료 1년새 -2.1% '거품' 걷히나

기사입력 | 2018-05-30 20:04:43


[산업일보]
서울 강남 일대 상권의 상가 임대료가 하락했다. 신사역 일대 임대료가 가장 많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임대료 조정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30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울 강남지역에 위치한 중대형상가의 ㎡당 임대료가 지난해 1분기 7만7천100원에서 올해 1분기 7만5천500원으로 1년새 -2.1%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신사역 상권의 임대료는 8만6천900원/㎡에서 7만5천700원/㎡으로 -12.9% 하락해 강남지역 8개 상권 중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가로수길과 세로수길로 대변되는 이 일대 상권은 관광객 및 젊은층 유동인구가 감소하면서 약세를 면치 못하는 모습이다.

압구정 상권 임대료는 5만8천100원/㎡에서 5만6천300원/㎡으로 -3.1% 감소해 신사역에 이어 하락 폭이 컸고, 청담 상권 임대료는 6만8천900원/㎡에서 6만7천900원으로 -1.5% 하락했다. 다만, 강남 대표 상권인 강남대로 상권의 임대료는 13만8천700원에서 13만9천700원으로 0.7% 상승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자영업 경기 불황 등 여파로 상가 임차수요가 크게 줄면서 고임대료 지역을 중심으로 임대료 하향조정이 이뤄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임대인과 임차인간 희망 임대료 갭이 커서 공실 해소가 쉽지 않은 만큼, 당분간은 이 같은 하향 추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종수 기자 / jslee0505@kidd.co.kr

페이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