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다아라

맨위로
뒤로가기

내년 광명시흥 첨단R&D 등 29곳 산업단지 지정

기사입력 | 2017-12-26 14:33:59


[산업일보]
산업용지 부족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년에 1천16만 여㎡ 규모의 산업단지가 경기도 지정계획에 포함됐다.

경기도는 광명시흥 첨단 R&D단지 등 도내 29개 산업단지의 ‘2018년도 경기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확정, 26일자로 고시(경기도 고시 제2017-5292)했다고 밝혔다.

이번 고시는 ‘산업입지의 개발에 관한 통합지침’ 제9조의 2(연도별 산업단지 지정계획의 수립 등) 제6항 규정에 따른 것으로, 수요검증 및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의 심의를 거친 결과다

2018년도 지정계획에 포함된 산업단지는 10개 시 29개소로, 총 면적은 1천15만7천㎡(산업용지 면적 599만5천㎡)에 이른다. 지역별로는 광명·시흥 2곳, 포천 1곳, 평택 1곳, 안성 3곳, 화성 6곳, 김포 4곳, 광주 2곳, 이천 2곳, 용인 8곳 등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첨단기술 분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역할을 담당할 도시첨단 산업단지 4곳도 이번 지정계획에 이름을 올렸다. 광명시흥 첨단R&D단지, 연세의료복합단지, 아모레퍼시픽, 삼가단지 등 4곳이 해당된다.

이중 광명시흥 첨단 R&D단지는 광명 가학동과 시흥 논곡동·목감동 일원에 49만4천㎡규모로 조성될 도시첨단산업단지로, 경기도가 광명시, 시흥시, LH,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추진하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사업의 일환이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에는 판교테크노밸리에 버금가는 첨단R&D단지와 이를 뒷받침할 산업제조단지, 물류유통단지, 주거단지까지 함께 들어설 예정이며, 지정계획에 포함된 첨단R&D단지는 경기도사공사가 개발을 맡는다.

또한 ‘중소기업 육성’ 차원에서 안성시 서운면 양촌리 일원에 70만7천㎡ 규모로 조성될 ‘안성 중소기업 전용산단’도 지정계획에 포함됐다. 이곳에는 개별 중소기업 차원에서 진행하기 힘든 각종 연구개발사업과 인력자원 육성을 공동으로 수행할 ‘기계산업 혁신클러스터’도 들어설 예정이다.

도는 이번 산단 지정계획 지정으로 산업용지 부족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종수 기자 / jslee0505@kidd.co.kr

페이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