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다아라

맨위로
뒤로가기

도시재생뉴딜사업, 전국에서 경기도가 가장 많은 8개 지역 선정돼

기사입력 | 2017-12-18 07:03:12


[산업일보]
경기도가 정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 선정지 발표 다음날인 지난 15일 ‘도시재생뉴딜 네트워크 2차 회의’를 개최하며 내년도 사업 유치를 위한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도는 이번 정부발표에서 전국에서 가장 많은 8개 지역이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에 선정됐다.

경기도 도시재생 뉴딜 네트워크는 경기도와 시·군 도시재생 부서장, 도시재생지원센터장, 경기연구원 등 연구기관 전문가, 대학교수 등이 참여하는 회의로 ▲도시재생 뉴딜 정보공유 ▲뉴딜 정책 발제, 토론 ▲도시재생 애로사항 해결방안 모색 등의 활동을 한다.

15일 판교테크노밸리에서 열린 이날 2차 도시재생뉴딜 회의에서는 100여명의 시·군 도시재생과장, 도시재생지원센터, 전문가가 함께 해 이번에 선정된 도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8개소의 특징과 전략 등을 6개시 과장들이 발표하고 질의응답하는 등 도시재생뉴딜 정보를 공유하며 내년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 사례’를 주제발표에 나선 정창무 서울대 교수는 영국, 일본, 미국과 부천 허브렉스 사례를 들며 “지자체들이 민간투자사업 발굴 타당성과 재원조달 방안 등 구체적인 로드맵을 갖춰야 연계사업과 협업이 가능하고, 사업후보지가 될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평가위원으로 활동한 안정희 도시재생주거환경 시민연대 대표는 도시재생뉴딜 정책 배경과 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사업들을 예로 들며 개선할 점들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경기도는 33억원을 들여 도시재생전략계획과 도시재생활성화 계획 수립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귀웅 경기도 도시재생과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지역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경기도 도시재생 네트워크를 통해 도와 시군의 역량을 높여 내년에도 전국 사업량의 10% 이상이 선정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종수 기자 / jslee0505@kidd.co.kr

페이지 닫기